면을 어묵으로 만들었다고? 얼큰한 부산어묵면 ├ 편의점



 어차피 이마트 PB상품이라 앞의 글에 같이 쓸까 생각했지만, 너무 길어지는 것 같아서 따로 써본다. 위드미에서 PB상품을 둘러보다가 발견한 어묵. 평범한 어묵인줄 알았는데, 면이 그려진 그림과 문구가 시선을 잡는다. 어묵면...? 어묵으로 면발을 만들었단 말인가? 예전에 어느 만화에서 이런 것을 본듯한 기억이 나는데 정확히 어떤 만화였는지는 모르겠다. 일단 신기한 것을 봤으면 먹어봐야지. 시원한 맛과 얼큰한 맛, 2종이 있었는데 그 중 얼큰한 맛으로 구입했다. 가격은 1900원.

 전자렌지에 3분간 돌린 후 뚜껑을 뜯고 설정샷 한장. 일단 면이 불지 않았다. 밀가루면은 불어버리기 때문에 몇가지 문제(면이 불어서 맛이 없거나 따로 포장해둔걸 합체하느라 번잡스럽거나.)가 생기곤 하는데, 아무래도 성분이 어묵이다보니 여기에서 자유롭다. 면은 탱글탱글에 가까운 식감이지만 똑똑 끊어지는 느낌도 있다. 맛은 당연히 짭쪼름한편. 식감은 좀 특이한 면이지만 맛은 어묵. 같이 들어있는 어묵은 그림이 부끄러울정도로 초라하다. 위 사진에 찍힌 어묵이 3개 들어있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난 최소한 곤약정도는 있을줄 알았지. 어묵의 질은 나름 괜찮은 편이지만... 국물은 이름대로 얼큰한게 맘에 들었다.

 면요리로서의 기본적인 완성도는 즉석식품치고는 상당한 편이나, 건더기의 불충분함이 아쉽다. 면이 곧 건더기를 대체한다곤 하지만 시각적이건 맛이건 영 단순해보이니까.

 아, 참. 양은 그냥 즉석 어묵 사이즈. 이거 하나로 한끼를 때우긴 아쉽고 사이드로는 괜찮은 정도다.

 결국 편의점 식품인 이상 가성비를 따져볼 수 밖에 없는데, 편의점 음식에서 2천원 정도면 그리 나쁜 편은 아니다. 햄버거, 샌드위치가 대충 저정도 가격이긴 하지만 이건 국물도 있고 하니까. 하지만 1000원 언저리에 컵라면들이 포진하고 있고, 여기서 가격대를 올리면 레토르트 스파게티나 냉동 등이 버티고 있는 편의점 면류들을 생각해보면 가성비가 좋다곤 말하기 어렵다. 어묵만 들어있으니 쉽게 질리는 것도 있고. 이래저래 애매한 포지션인듯.

 어묵면이란 특이한 재료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롱런할 수 있을지는 다소 미지수인듯. 이거 옆에 그냥 즉석오뎅도 있던데 얘네 둘이 내용물을 합치고 가격을 조정하면 적당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핑백

덧글

  • 페퍼 2015/01/21 20:56 # 답글

    비슷한게 10년전쯤 있던걸로 기억
    얼마안가 없어졌죠..
  • 국사무쌍 2015/01/21 21:20 #

    그럼 포장지에 적힌 국내 최초는 뻥카인가보네요.
  • 페퍼 2015/01/21 21:49 #

    http://seehint.com/asp/product/view.asp?no=2355
    최초라고해서 찾았네요
    2001년에 발매 1500원인데
    당시로는 상당히 비싼가격이었고 맛도 애매한걸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저제품이 특허로 물린건데 최근에 특허가 풀려서 저런제품이 나온듯..
  • 국사무쌍 2015/01/21 21:55 #

    우와...용기 디자인이...2001년치고도 참... 어... 도전적인 디자인이네요.
    어묵면에 그런 역사가 있었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검색

이 이글루에서 검색

통계 위젯 (화이트)

1414
123
641189